가재도구(집살림)보험

Hausratversicherung

가재도구(집살림)보험 (Hausratversicherung)

가재도구 보험은 본인의 잘못이 아닌 사건(화재, 폭풍, 침입, 강도 등)으로
집에 있는 가정 용품에 대한 손해를 보장하는 것으로 집 살림 보험이라고도 합니다.

독일에서는 전체 국내 가구의 약 3/4가
(출처: 연방 통계청Federal Statistical Office, 2018년) 가재도구 보험에 가입하고 있습니다.

독일에서 인구 10만 명당 발생건수를 기준으로 주거침입 절도(Domestic Burglary)수는
독일 180.7건, 한국 71.7건으로 독일이 한국보다 약 2.5배나 높습니다.

일반 절도(Theft) 사건도 독일 2271.9건, 한국 591.9건으로 독일이 한국보다 약 3.8입니다.
(출처: UNODC의 데이터베이스, OECD 자료)

따라서 독일에 거주하는 동안 자신의 재산보호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으며
안심하고 지낼수 있도록 재산을 지켜주는 가재보험 가입을 추천드립니다.

1. 사고발생시 원활한 대응을 위한 상담
2. 보험사 접수 지원(사고접수, 사고 경위서 작성 안내)
3. 사고처리를 위한 전화 통역 지원

1. 보장금액 설정
1) 평방미터당 600~700유로 보장금액을 권장함(100㎡의 경우, 60,000~700,000유로)
※ 보장금액을 낮게 설정하여 보험료를 줄여서 가입했을 경우, 사고발생시 전체 피해액의 일부만 보장될 수 있습니다. (보상액 삭감 패널티)
2) 귀중품, 현금, 유가 증권, 보석, 골동품, 예술작품 등: 보통 전체 손해액의 20%~100%까지 보장하며, 최대 지급액은 1만~4만 유로까지 정함
※ 귀중품을 적게 가지고 있을 경우 보장 금액을 낮게 설정하여 보험료를 낮출 수 있음

2. 주의사항
1) 물건의 가치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사진, 영수증 등)를 준비해서 불이익을 예방함
2) 안전을 소홀하게 하여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보장금액이 줄거나 보상이 거절될 수 있음
(예: 귀중품 금고 미보관, 문을 잠그지 않아서 발생한 도난 사건)

3. 보험상품 선택시 주요 보장 항목
1) 화재, 홍수, 우박, 폭풍, 낙뢰 인한 피해
2) 보장되는 사고로 인해 거주지에서 살 수 없을 경우 일정기간 외부숙소(호텔 등) 이용 비용
3) 도난 및 강도로 인한 피해
4) 자전거 도난(거주지 외에 보관할 경우 추가로 가입가능)

4. 자기부담금 설정: 자기부담금을 설정하지 않거나 최소한으로 설정하는 것을 권유함

5. 대기기간: 없음